컨텐츠상세보기

동물들의 위대한 법정
동물들의 위대한 법정
  • 저자<장 뤽 포르케> 저/<야체크 워즈니악> 그림/<장한라> 역
  • 출판사서해문집
  • 출판일2022-10-15
  • 등록일2023-08-08
보유 1, 대출 1, 예약 0, 누적대출 7, 누적예약 1

책소개

전 세계 카메라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멸종 위기 동물들이 법정에 줄지어 등장한다. 수리부엉이, 담비, 갯지렁이 등은 저마다 자기 종이 살아남아야 하는 이유를 힘주어 설명한다. 왜 인간은 그들의 생존을 위해 막대한 투자를 해야 하는가? 열 종 가운데 한 종만 목숨을 구할 수 있는 상황. 배심원은 바로 재판을 시청하는 우리들이다. 심문은 맹렬하고, 동물들의 변론은 우아하다. 대체 누구를 선택해야 할까? 지구생활자들에 대한 인간의 무관심, 생물 다양성 상실이 가져올 미래를 보여 줌으로써 공생을 위한 새로운 동맹의 모습을 고민하게 하는 책. 《어린 왕자》가 남긴 ‘길들인다’는 말의 의미를 과학의 언어로 전하는 강렬한 우화다.

저자소개

프랑스 시사 풍자 주간지 〈카나르 앙셰네〉에 25년간 글을 써 왔다. 뉴스를 포착해 냉소적인 사회 비평을 퍼붓는 짓궂은 오리(카나르) 중 한 명으로, 환경 문제에 관심을 갖고 정치인의 위선을 유머러스하게 비판하고 있다. 《마지막 큰바다쇠오리에게 보내는 편지》를 지었다.

목차

머리말 _인간이 왜 당신 종에 신경 써야 합니까?

수리부엉이 _대자연은 자비가 없어요 
담비 _내 털은 원하지 않는다고요? 위선자들 같으니!
갯지렁이 _특별한 피, 그 이상을 갖고 있습니다
유럽칼새 _일단 새집을 설치해 보세요
멧돼지 _여기에 저를 데려온 건 사냥꾼입니다
들북살모사 _300년 안에 인류가 사라진다는 말을 들으면 어떨까요?
붉은제독나비 _우린 다섯 번째 대멸종에서도 생존했습니다
여우 _어린 왕자에게 중요한 진실을 전했죠 
판결 _이제 인간이 말할 차례입니다

참고문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