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기빙 파워
기빙 파워
  • 저자<매슈 바전> 저/<이희령> 역
  • 출판사윌북(willbook)
  • 출판일2022-09-20
  • 등록일2023-08-08
보유 1,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0, 누적예약 0

책소개

“이 책은 선물이다”  _리처드 탈러
“아름답게 쓰였고, 완벽하게 시의적절하다”  _세스 고딘
“올바른 연대와 번영을 이끌어내는 비범한 책”  _알랭 드 보통
“힘을 북돋우는 힘에 관한 매력적인 이야기”  _마이클 블룸버그

★ 세계적인 리더십 전문가, 석학, CEO의 무수한 찬사!
★ 조직의 리더라면 반드시 읽어야 할 경영 철학 ‘기빙 파워’
★ ‘중앙집권형 조직’보다 ‘탈중앙 분산 구조의 조직’이 더 강력한 이유


조직을 성공적으로 이끌고 싶은 리더들에게 죽비 같은 깨달음을 주는 책이다. ‘권력을 독점하려 하지 말고 나누라’는 단 하나의 메시지로 일관하는 책으로, 저자의 독특한 이력에서 나온 현장감 넘치는 스토리텔링이 매력적인 리더십 연구서다. 이에 리처드 탈러, 대니얼 핑크, 알랭 드 보통, 찰스 두히그, 세스 고딘 등 세계적 학자와 경영 전문가, CEO들이 너도나도 추천한 경영 철학서이기도 하다.

저자 매슈 바전은 하버드대 역사학과를 수석 졸업하고 존 케리 상원의원실에서 정치계에 입문한다. 오바마 대통령 선거 캠페인에서 국가재정위원장으로 활동하며 ‘조직의 힘은 권력의 효과적인 분배’에서 나온다는 사실을 몸소 체험한다. 이후 스웨덴과 영국에 주재하는 미국 대사를 역임했고 IT 미디어 씨넷을 경영하며 자신의 노하우를 적용했다. 그에 따르면, 지난 역사를 돌이켜볼 때 기업이든 국가든 단체든 ‘조직의 힘은 구성원들의 자발적 노력’으로 더욱 강력해지며 그러기 위해서 리더는 ‘힘을 나눠주는 용기’를 지녀야 한다.

역사 속 리더들이 어떻게 권력을 나눠줌으로써 더 큰 힘을 얻게 되었는지 사례 중심으로 설명하며 리더십 마인드셋의 전환을 촉구한다. 오바마 전 대통령, 비자 대표 호크, 위키피디아 설립자인 웨일스, 처칠, 피터 드러커의 구루 메리 파커 폴릿 등 흥미진진한 인물들의 이야기가 파노라마처럼 펼쳐진다. 저자가 시종일관 언급하는 ‘별자리 철학’은 위대한 리더들의 공통점을 이론화한 것으로, 위계질서에 불편함을 느끼는 요즘 세대를 위한 하나의 패러다임을 일컫는다. 구성원들이 각자의 자리에서 제대로 빛나면서도 함께 연결되도록 시스템과 프로세스를 구축하라는 것이다.

일 잘하는 조직을 꿈꾼다면, 대담한 조직의 변화를 원한다면, 시대를 앞서가는 리더가 되고 싶다면 ‘기빙 파워’를 실천해보라. 개인의 힘보다 조직의 힘은 언제나 강하다는 사실을 마주하게 될 것이다.

저자소개

스웨덴과 영국 주재 미국 대사로 일한 외교관이자 사업가다. 2008년 당시 상원의원이었던 버락 오바마의 대통령 선거 캠페인에 자원하여 지지자를 중심으로 소액의 정치자금을 모금하는 활동을 이끌었으며, 2011년과 2012년에는 오바마의 재선 캠페인에서 국가재정위원장national finance chair으로 일했다. 1993년 씨넷CNET에 네 번째 직원으로 입사하여 11년 동안 최고전략책임자CSO 등 다양한 경영직을 역임했다. 현재 미국 켄터키주 루이빌에서 아내 브룩 브라운 바전 그리고 세 아이와 함께 지내고 있다.

목차

사이먼 시넥이 보내온 편지
서문

1장 잃어버린 별자리
2장 별자리의 창조자들
3장 두 가지 사고방식
4장 내려놓기
5장 자라도록 내버려두기
6장 우리 사이의 견해 차이
7장 다른 종류의 아마도

감사의 글
미주
참고 문헌